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4425
2001.12.06 (00:00:00)
김용주 목사(소식교회)

제14문
문 : 죄가 무엇입니까?
답 : 죄는 하나님의 법을 순종함에 부족한 것이나 혹 어기는 것입니다.
성경 : 롬 7:7-25



본문에서 하나님의 말씀은 율법과 죄의식에 대하여 가르치고 있습니다. 죄의
식이란, 사람에게 괴로운 것입니다. 때로는 사람으로 하여금 심히 번민하여
죽게 만듭니다. 그러나 사람이 자기 안에 죄가 있으면, 죄의식이 있어야지 죄
를 짓고도 죄의식이 없다면, 그것은 더욱 두려운 일입니다. 그것이 없다면 죄
인중에도 뻔뻔스러운 죄인이 될 것입니다. 죄인이라면 죄의 심각성을 깨달아
야 합니다. 그래야 거기서 건져 주시는 주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게 되고 그
리스도의 대속하신 은혜에 감사할 것입니다(롬 7:25,25). 예수 그리스도로 말
미암아 감사하는 생활이 신앙 생활의 토대입니다.


율법은 죄의식 드러내

특히 “율법으로 말미암지 않고는 내가 죄를 알지 못하였으리니 곧 율법이 탐
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으리라”라는 말씀이
그것입니다(7
절). “오직 죄가 죄로 드러나기 위하여 선한 그것으로 말미암
아 나를 죽게 만들었으니 이는 계명으로 말미암아 죄로 심히 죄되게 하려 함
이니라”(13절) 말씀도 그런 뜻입니다.

1) 보편적으로도 죄를 말하려면 법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삶의 표준으로서 하나님의 뜻을 알려주는 율법이 없다면 죄도 없을 것
입니다. 우리는 시민으로서 지켜야 할 법이 없다면 범법 행위도 있을 수 없
고 감옥도 없을 것입니다. 죄를 이야기 하려면 반드시 하나님의 법을 인정해
야 하고 하나님이나 그의 법을 부인하고서 죄를 논한다는 것은 헛된 일일 뿐
입니다.

2) 사람은 원래 도덕적으로 의롭고 거룩하게 지어져서 자기의 본성으로 하나
님의 뜻을 알고 행동하였습니다.
인생이 죄를 지어 타락한 후에도 도덕성이 전혀 말살된 것은 아니어서 율법
의 일이 마음에 새겨져 있습니다(롬 2:14,15). 하나님의 사람들은 거의 모두
경건하고 의롭게 사는 규칙으로서 하나님의 뜻을 율법의 해석에서 사용했고
모세법 전체를 십계명에 넣어서 해석하기도 했습니다(롬 2:18,19).

3) 특별히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그들의 죄의식을 일깨워 하나님의 자비
하심
을 의지하게 하시려고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율법을 주셨습니다. 또한 하
나님의 자비하심을 얻어 새로운 마음을 얻은 자는 그 표준대로 살도록 하셨습
니다. 그리고 십계명은 시대의 실정에 맞춰 변경되는 실정법에서 훨씬 뛰어
나 어디서나 어느때나 사람이 알고 행해야 할 바 하나님의 뜻을 나타냅니다.
그런 의미에서 여호와 하나님이 시내산에서 친히 목소리를 발하여 들려 주셨
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친히 없이 하지 않는 한 그 법은 영원한 법이
다”는 생각이 개혁자들의 소신이었습니다. 이로써 하나님의 도덕법이 타락
한 사람의 마음속에 히미하게 비취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뚜렷이 이스라엘
온 백성에게 선포되었고 다른 나라 백성들도 이스라엘을 통하여 명백한 하나
님의 법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표준 제시

4) 신약에서도 우리가 지켜야 할 하나님의 뜻을 가르칠 때는 율법의 골격,
곧 십계명을 들어 가르칩니다.
로마서 13:8절 이하에도 사랑을 가르칠 때 십계명과 관련시켜 설명합니다.
또 디모데전서 1:9절 이하에 여러 죄인들을 열거할 때 십계명에 비춰서 저촉
되는 자들을
말했습니다.
5) 주께서도 “내가 율법이나 선지자를 폐하러 온 것이 아니요 완전케 하려
함이로다”(마 5:17)라고 하셔서 구약의 율법이 하나님의 뜻의 표현인을 인정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율법의 분명한 해설과 지키도록 하는 교훈에 힘쓰셨습
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거나 혹은 이스라엘과 예수 그리
스도를 통하여 들려오는 하나님의 계명을 말씀을 듣고 하나님 앞에 죄를 깨닫
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기는 큰 죄인이라고 말하면서도 하나님도 인정치 않고 하나님의 법도 인정
치 않음은 죄의 개념이 매우 불분명함을 나타냅니다. 하나님의 법이 없다면
죄는 없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사람은 ① 율법을 통해서만이 ② 성
령으로만이 회개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자신에 의해서 죄를 회개할
수 있는 것이 아니요, 자기가 자신을 인식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성령으로
말미암아서만 됩니다.

1) 이로 보아 다윗의 죄의 인식을 매우 정당하였습니다.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를 좇아 나를 긍휼히 여기시며, 주의 많은 자비를 좇아 내 죄과를 도말하
소서 나의 죄악을 말갛
게 씻기시며 나의 죄를 깨끗이 제하소서”라고 하였습
니다(시 51:1,2). 다윗은 자신이 지은 죄에 대하여 전적으로 주의 자비로 용
서하시고 씻어 주시기를 구하였는데 그 큰 이유는 자기가 오직 하나님께만 범
죄하였음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또 “내가 주께만 범죄하여 주의 목
전에 악을 행하였사오니 주께서 말씀하실 때에 의로우시다 하고 판단하실 때
에 순전하시다 하리이다”라고 고백하였습니다(4절). 다윗이 우리아와 그의
아내에게 범죄한 사실을 몰라서가 아니요, 그것이 사람에게 범한 죄에 그치
지 않고 먼저 하나님께 범한 죄임을 통절히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
가 또 한 가지 지나치기 쉬운 것이 있습니다.

2) 죄는 하나님의 법을 어기는 것일 뿐 아니라 거기에 미치지 못하여 부족한
것도 죄입니다. 그러니까 마땅히 행해야 할 것을 빠뜨리는 일도 죄가 됩니
다. 마 25:31절 이하의 양과 염소의 비유를 읽을 때 놀라웁고 당황하게까지
하는 점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하
지 아니한 것이 곧 내게 하지 아니한 것이니라”(45절)는 말씀입니다. 일부
러 반역하는 뜻으로
하나님의 법을 어기지 않을지라도 태만하여 하나님의 뜻
을 즐겨 행하지 않으면 죄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믿음이 있는
곳에 하나님의 역사가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믿음이 있는 곳에 반듯이 하
나님의 뜻을 행하는 선행이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개혁자들은 ‘믿음의 토
대 위에 율법이 있다’고 했습니다. 또 ‘신앙이 없이는 율법을 들을 수조차
없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신앙과 율법은 동시에 선포되어야 한다’
고 했습니다. 아브라함에게 먼저 은혜가 임하고 믿음으로 순종하는 삶이 필연
적이었던 것처럼 오늘날 우리에게도 믿음으로 순종하는 생활이 필연적입니
다. 그래서 개혁교회 신앙교육은 사도신경 해설 후에 십계명을 해석하여 가르
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6 사람이 타락한 지위에서 비참한 것이 무엇입니까?
rpress
4416 2002-05-03
35 사람이 타락한 지위에서 죄 되는 것이 무엇 입니까?
rpress
5144 2002-03-28
34 이 타락이 인류로 하여금 어떠한 지위에 이르게 하였습니까?
rpress
4387 2002-02-28
33 모든 사람이 아담의 첫 범죄 중에 타락하였습니까? (110)
rpress
5886 2002-02-06
32 타락하게 된 죄가 무엇입니까? (2)
rpress
4408 2002-01-23
31 타락하게 된 죄가 무엇입니까?
rpress
4156 2002-01-09
30 죄가 무엇입니까?(3)
rpress
4233 2001-12-20
Selected 죄가 무엇입니까?(2)
rpress
4425 2001-12-06
28 죄가 무엇입니까?
rpress
4712 2001-11-22
27 우리 시조가 창조받은 본 지위에 그대로 있었습니까?(2)
rpress
3897 2001-11-08
26 우리 시조가 창조받은 본 지위에 그대로 있었습니까?(1)
rpress
3927 2001-10-04
25 사람이 창조함을 받은 본 지위에 있을 때에....(2)
rpress
3956 2001-09-20
24 사람이 창조함을 받은 본 지위에 있을 때에....(1)
rpress
4165 2001-08-16
23 하나님의 섭리하시는 일이 무엇입니까? (4)
rpress
4062 2001-07-26
22 하나님의 섭리하시는 일이 무엇입니까? (3)
rpress
4078 2001-07-12
21 하나님의 섭리하시는 일이 무엇입니까? (2)
rpress
3992 2001-06-28
20 하나님의 섭리하시는 일이 무엇입니까? (1)
rpress
4496 2001-06-08
19 하나님이 사람을 어떻게 지으셨습니까? (5) (1)
rpress
4142 2001-05-25
18 하나님이 사람을 어떻게 지으셨습니까? (4) (1)
rpress
4060 2001-05-03
17 하나님이 사람을 어떻게 지으셨습니까? (3) (1)
rpress
4482 2001-02-1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