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하이델베르크<16>

사도신경은 종말론적 고백

이윤호 집사_선교와비평 발해인


23문>사도신경의 조항들은 무엇입니까?
답>전능하신 성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나는 믿사오며, 그의 독생자 우
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또한 믿사오니, 그분은 성신으로 잉태되사, 동정녀
마리아에게 나셨으며, 본디오 빌라도 아래에서 고난을 받으사, 십자가에 못
박히시고 죽으시고 장사되셨고, 음부에 내려가셨으며, 사흗날에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셨고, 하늘에 오르셨고, 전능하신 성부 하나님 우편에 않아
계시며, 거기로부터 살아 있는 자들과 죽은 자들을 심판하러 오실 것입니
다. 성신을 믿사오며, 거룩한 보편적 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사함과 육신
의 부활과 영원한 생명을 믿사옵나이다. 아멘.

24문>이 조항들은 어떻게 나누어집니까?
답>세 부분으로 나누어집니다. 첫째, 성부 하나님과 우리의 창조. 둘째, 성
자 하나님과 우리의 구속. 셋째, 성신 하나님과 우리의 성화에 관한 것입니
다.

2
5문>오직 한 분 하나님만 계시는데, 당신은 왜 삼위, 곧 성부 성자 성신을
말합니까?
답>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자신을 그의 말씀에서 그렇게 계시하셨기 때문입니
다. 곧 이 구별된 삼위는 한 분이시오 참되고 영원하신 하나님이십니다.

사도신경은 세 부분으로 나누어집니다. 성부하나님의 사역, 성자하나님의
사역, 그리고 성령하나님의 사역입니다. 그러므로 사도신경은 삼위일체 하나
님의 사역에 대한 고백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도신경은 심위일체적 고백

삼위일체에 관해서는 우리가 완전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구속의 역사를 거
치면서 많은 계시들이 빛 가운데 밝혀졌지만, 여전히 우리의 눈에 가려진 신
비로움들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완전히 이해하려는 사람들의 인본주
의적 시도는 하나님에 대한 수많은 오해와 이단이 생겨나게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어떤 이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교회의 상(象)을 확증하기 위해 고의
로 삼위일체 하나님의 속성을 왜곡시키기도 했습니다.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25문의 대답은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을 고백하
는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성경
에서 그렇게 말씀하
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은 성경말씀 앞에 선 칼빈의 자세를 되새기게 합
니다. 즉 어느 것 하나라도 하나님의 말씀 그 자체가 허락하는 한계를 넘지
않는 자세입니다. 그리고 비록 인간의 이성으로 이해가 되지 않을지라도 하
늘로부터 임한 하나님의 말씀 앞에 기꺼이 순종하는 자세입니다.
그렇지만 인간 중심적 사고는 사람들로 하여금 이러한 자세에서 벗어나도
록 유혹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교회는 교회 안에서 일어난 수많은 경건
한 모양의 적(敵)들과 싸워나가야 했습니다. 그렇지만 삼위일체를 고백적으
로 받아들일 때 우리 신앙에 큰 위로와 유익이 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우리를 향한 구원 사역은 하나님의 섭리를 찬양할 수밖에 없도록 하고, 그
섭리 속에 들어있는 그의 백성인 우리는 필연적 위로 속에서 신앙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합니다.
그리고 삼위일체 하나님을 고백함으로써 우리가 얻게 되는 큰 유익이 있습
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로 하여금 종말론적 긴장감을 일깨우도록 한다는 것
입니다. 성부하나님, 성자하나님, 그리고 성령하나님의 사역들은 종말론적입
니다.

삼위 하나
님의 사역에 대한 고백

구약에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고 예표 되심은 새로운 시대를 향한 종말론
적 예언이었으며, 그의 성육신은 그것들의 성취였습니다. 성령 하나님의 도
래는 말세의 시대를 알리는 징조였으며 새 시대의 이스라엘, 즉 교회가 존재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새 시대의 교회는 세상 끝 날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기다리고 있는 공동
체입니다. 그때까지 삼위일체 하나님은 흩어진 백성이 돌아오게 하심으로써
완성된 종말을 향해 전진하는 교회를 확장시키며 보호하고 계십니다. 삼위일
체 하나님에 대한 고백은 이미 시작된 종말이 완성된 종말을 향해 달려가는
역사 속에서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를 알게 합니다.
사도신경은 지난 날 하나님의 행하셨던 일들을 회고하는 암송문이 아닙니
다. 교인이라면 당연히 알아야 할 지식들을 단지 일목 정연하게 압축해 놓
은 요약문도 아닙니다.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의 사역을 하나하나 짚어 나가
는 사도신경은 종말론적 고백입니다.
종말의 완성을 소망하며 그것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교회가 서 있는 구속
사적 위치를 찾게 하는 고백입니다. 그 역사적 사명에 따
라 신부(新婦)로서
의 순결한 모습을 이루기 위해 전투하도록 하는 교회의 역동적 고백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6 하이델베르크<35> 성도 간 교제의 조건_이윤호 장로
rpress
4186 2007-07-04
95 하이델베르크<34> 보편적이지 않은 보편교회_이윤호 장로
rpress
4626 2007-06-21
94 하이델베르크<33> 오직 성령충만을 받으라_이윤호 장로 (37)
rpress
5094 2007-06-07
93 하이델베르크<32> 그날에 우리의 눈물을 닦아 내시리라_이윤호 장로
rpress
3899 2007-05-23
92 하이델베르크<31> 천년왕국은 언제?_이윤호 장로
rpress
3874 2007-04-26
91 하이델베르크<30> 위의 것처럼 보일지라도_이윤호 장로
rpress
3955 2007-04-11
90 하이델베르크<29> 올라가셨지만 지금 여기에_이윤호 장로
rpress
3952 2007-03-28
89 하이델베르크<28>그리스도의 부활을 어떻게 기념하는가?_이윤호 장로
rpress
4417 2007-03-14
88 하이델베르크<27> 행복으로의 초대(?)_이윤호 장로
rpress
4509 2007-02-28
87 하이델베르크<26> 십자가에 달린 옛사람_이윤호 장로
rpress
4478 2007-02-07
86 하이델베르크<25> 교회에 하나님의 공의가 드러나는가?_이윤호 장로
rpress
4382 2007-01-25
85 하이델베르크<24> 교회가 능욕(凌辱)을 받지 않는다면_이윤호 장로
rpress
4595 2007-01-10
84 하이델베르크<23> 왜 본디오 빌라도인가?_이윤호 집사
rpress
4790 2006-12-20
83 하이델베르크<22> 과학적 사고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들_이윤호 집사 (1)
rpress
4362 2006-12-06
82 하이델베르크<21> 우리는 영광스러운 노예_이윤호 집사
rpress
4576 2006-11-15
81 하이델베르크<20> 나는 크리스천인가?_이윤호 집사
rpress
4582 2006-11-01
80 하이델베르크<19> 하나 더했을 뿐이지만_이윤호 집사
rpress
4257 2006-10-18
79 하이델베르크<18> 하나님의 섭리와 ‘교회보호형’ 타협가들_이윤호 집사
rpress
4689 2006-09-27
78 하이델베르크<17> 그들은 왜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고백했는가
rpress
4727 2006-09-15
Selected 하이델베르크<16> 사도신경은 종말론적 고백_이윤호 집사
rpress
4220 2006-08-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