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108
2017.09.18 (20:25:19)

햇빛편지 

열 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754-햇빛편지.jpg



   햇살이 따갑다. 들판의 곡식들도 잘 익어 간다. 저렇게 비와 햇빛을 고루 맞으며 식물들은 제 열매를 맺기 위해 성숙해 가는 것이다.


   “주여, 때가 되었습니다. 여름은 참으로 위대했습니다.”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유명한 시 가을날의 첫 대목이다. 가을의 멋진 열매를 위해 여름은 성숙의 과정을 제공하는 위대한 계절이다. 그러므로 가을의 소망을 품은 자는 그 모든 뜨거움을 견디며 결실의 날을 기다린다.


   바람에 출렁이는 벼들, 외딴 산 속에 저 혼자 숨어 열린 청미래, 기슭의 남천, 개암열매 등 여기 저기 각종 열매가 익어 가는 풍경은 늘 감동을 준다. 사과나 배, 감 같은 이름 난 과일들은 자태나 맛으로 첫째를 다투는 열매들이다. 그들은 우리에게 풍성한 정서적 포만감과 기쁨을 선사한다. 한편 모과나 유자, 호두처럼 모양은 울퉁불퉁하지만 그 향과 맛과 열량이 뛰어나서 몸에 좋은 실속 있는 열매들도 있다.


   이렇게 다양한 곳, 다채로운 모습의 열매들은 열매라는 그 자체로서 이미 아름답다. 산모퉁이 그 어떤 작고 하찮게 보이는 것이라도 열매라는 현재의 결과에 이르기까지의 그 지난한 성숙의 과정은 참으로 숭고하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을 생각할 때, 환경과 삶의 궤적은 모두 다를지라도 성숙한 성도라는 아름다운 열매로 익을 때까지의 치열함은 누구에게나 동일한 것임을 안다. 그래서 제 빛깔과 맛과 향이 깊어 모두에게 감동을 주는 열매들은 이름이 있든 없든 아름답다. 이 아득한 산마을은 각양의 열매들이 은혜로운 햇살에 익어 가는 향기로 그윽하다. 보라, 곧 추수의 날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31 예수님의 나무 생애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712 2017-12-20
530 까치밥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972 2017-12-06
529 십일월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892 2017-11-22
528 정석과 해법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061 2017-11-07
527 단풍잎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442 2017-10-25
526 가을빛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912 2017-10-10
Selected 열매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08 2017-09-18
524 아 (我)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000 2017-09-06
523 냉정과 온정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46 2017-08-23
522 샘터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40 2017-08-02
521 어절씨구 새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61 2017-07-19
520 발자국_박부민 국장
편집부
1192 2017-07-05
519 고귀한 눈물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202 2017-06-21
518 잡초 제거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250 2017-06-02
517 기다림의 미학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608 2017-05-24
516 찬란한 기쁨의 계절
편집부
1339 2017-05-10
515 땅울림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364 2017-04-19
514 부활의 아침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465 2017-04-05
513 왁자지껄 교향곡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442 2017-03-22
512 다시 시작하는 봄_박부민 국장
편집부
1517 2017-03-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