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4926
2010.03.31 (00:00:00)
부활 신앙과 '이신칭의'


<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일반적으로 '이신칭의'(以信稱義)는 하나님의 택함을 받은 신자가 믿음으로
말미암아 의롭다함을 받는 구원에 이른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러
한 단편적인 사고방식으로 말미암아 교회의 성도들도 항상 의롭게 살아야 한
다는 부담을 짊어지고 살아가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의식에 일찍부터 길들
여진 한국교회의 신자들은 늘 힘에 겨운 신앙생활을 유지하면서도 그것이 이
신칭의로부터 오는 당연한 의무로 여기고 있다.
그러나 정작 성경, 특히 이신칭의의 신학적 배경을 제시하고 있는 로마서는
이신칭의에 대해 좀더 폭넓은 이해를 요구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이신칭의
가 신자 개개인의 구원 문제로 귀착되지 않고 교회의 지체로서 살아가는 성
도들의 삶에 대한 역동적인 원동력이라는 점에서 이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촉구하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신칭의'를 개인의 삶에 적용하기 이전
에 교회의 지체로 살
아가는 삶의 원동력이라는 점에 새로운 이해를 추구할
필요가 있다.
먼저 우리는 '이신칭의'의 교리가 근본적으로 교회의 문제이며, 믿음에 의
한 칭의 역시 교회로부터 분리되어 고려될 수 없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
다. 칭의가 단순히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는다'(롬 1:17)는 신학적
서술로 끝나지 않고 칭의가 신약 시대의 교회에 미칠 근원적인 의미를 이해
함으로써 새 시대에 걸맞는 '교회의 삶'에 관심을 갖어야 한다.
왜냐하면 칭의가 결코 미래를 위한 약속만이 아니라 현재에서도 성도들이 누
리고 있는 하나님의 능력임을 간과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부
활하신 그리스도의 영광에 참여하게 될 신자들은 사실 현재적이며 동시에 미
래적 개념으로 칭의를 이해해야 한다. 따라서 칭의의 결과로서 '구원' 또
는 '영생'의 개념은 이중 종말론적 관점, 즉 실현된 종말론적 관점과 미래
종말론적 관점을 동시에 가지게 한다.
특히 실현된 종말론적 관점에서 칭의의 효과는 이를 보증하고 상징하는 교회
의 성례로부터 확인된다. 왜냐하면 칭의는 결국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
의 능
력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실현된 종말론적 관점에서 그리스
도의 죽으심과 부활의 능력을 실현하는 제도가 곧 성례이다. 이번 성찬식을
통해 이 사실을 다시한번 체험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51 교회의 은사와 성령의 부르심_송영찬 국장
편집부
4245 2010-10-27
350 거룩한 교회로 부름받은 성도들_송영찬 국장
편집부
4227 2010-10-13
349 보편적인 하나의 교회_송영찬 국장 (20)
편집부
4397 2010-09-29
348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오류_송영찬 국장 (121)
편집부
5783 2010-09-15
347 아직도 교회가 존재하는 이유_송영찬 국장
편집부
4073 2010-09-08
346 하나님을 ‘섬긴다’는 의미_송영찬 국장
편집부
4059 2010-09-01
345 하나님의 신현(神現)과 왕권의 성취_송영찬 국장
편집부
4131 2010-08-18
344 다원주의 세계와 기독교 유일신관_송영찬 국장
편집부
4606 2010-08-03
343 '보응의 신학'에 나타난 '공의'_송영찬 국장
편집부
4266 2010-07-21
342 하나님의 주권에 대한 인식_송영찬 국장
편집부
4029 2010-07-07
341 뜻을 돌이키신 하나님의 열정_송영찬 국장
편집부
4560 2010-06-23
340 하나님의 통치와 우리의 역사관_송영찬 국장
rpress
4585 2010-06-09
339 예배의 기본 정신 _ 송영찬 국장
rpress
3994 2010-05-26
338 하나님의 임재와 교회의 예배_송영찬 국장
rpress
4436 2010-05-12
337 지존자이신 하나님_송영찬 국장
rpress
4159 2010-04-28
336 하나님의 공의를 두려워 하라_송영찬 국장
rpress
4032 2010-04-14
Selected 부활 신앙과 '이신칭의'_송영찬 국장 (1)
rpress
4926 2010-03-31
334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의 정신_송영찬 국장
rpress
3820 2010-03-17
333 하나님의 선하심과 우리의 삶_송영찬 국장 (1)
rpress
4191 2010-03-03
332 최상의 예배를 위하여_송영찬 국장
rpress
3483 2010-02-1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