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2511
2011.12.27 (20:12:03)

 

새 날을 맞이하면서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롭고 산 길이요 휘장은 곧 저의 육체니라”(히 10:19-20)는 말씀은 ‘그리스도께서 준비해 주신 모든 것들에 비추어 볼 때 우리를 대신해 죽으심으로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하늘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게 되었으므로 이제 들어가도록 하자’라는 메시지로 요약된다.

 

여기에서 ‘들어가다’는 말은 입장(admission), 즉 입장할 수 있는 권한의 허용을 의미한다. 이제 성도들은 하늘의 성소에 자유롭게 나아갈 수 있는 권한을 누리게 된 것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그 권한은 ‘예수의 피’로 인해 얻어진 것이다. 이때 ‘피’는 예수께서 우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주셨다는 것을 상징한다(히 9:12).

 

옛 언약 아래에서 지성소는 휘장으로 아무도 볼 수 없도록 사람들의 접근을 차단했다. 대제사장만이 이 거룩한 방에 1년에 한 번 들어갈 수 있었다. 정결 예식을 치른 대제사장만 휘장 안에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에 휘장은 하나님의 거룩성을 상징했다. 마찬가지로 우리도 적합한 희생 제사와 함께 죄로부터 정결하게 되지 않으면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다.

 

예수께서는 인간의 몸을 입고 죽으심으로 그 휘장을 제거하셨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성전의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완전히 찢어졌고(막 5:38) 그렇게 해서 영광스러운 실체가 공개되었기 때문에 이제 성도들은 자유롭게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때 휘장만이 찢긴 게 아니었다. 그리스도의 몸도 찢김을 당했다. 십자가에서 극도의 고통과 함께 죽으심으로써 그리스도의 몸이 찢김을 당했기 때문에 사람들은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권한을 얻게 된 것이다.

 

예수께서는 자신의 육체를 통해 새롭고 산 길을 얼어 놓으셨다. 그는 참으로 그 길 자체이셨다(요 14:6). 이 길은 이전에는 존재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새로운 길’이다. 또한 이것은 새 언약으로 그리스도와 교제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놓으셨기 때문에 새로운 길이다.

 

이제 새해가 밝았다. 우리는 늘 새로운 날이 시작될 때마다, 그리고 새로운 날을 맞이할 때마다 우리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주신 그리스도를 마음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91 행위를 동반하는 살아있는 믿음_송영찬 국장 (1)
편집부
3052 2012-05-14
390 신자를 자라게 하는 새 계명_송영찬 국장
편집부
2772 2012-05-01
389 결코 변함없는 하나님의 선하심_송영찬 국장 (21)
편집부
3396 2012-04-17
388 인간의 탐욕과 시험_송영찬 국장 (3)
편집부
3174 2012-04-04
387 시련속에 발견되는 신자들의 기쁨_송영찬 국장
편집부
3769 2012-03-20
386 시련속에 나타나는 하나님의 주권_송영찬 국장
편집부
2992 2012-03-06
385 시련을 극복하는 인내의 열매_송영찬 국장 (117)
편집부
4300 2012-02-22
384 공통적 믿음 안에 있는 믿음_송영찬 국장
편집부
2511 2012-02-07
383 바라는 것의 실상으로서 믿음_송영찬 국장
편집부
2970 2012-01-30
382 배교에 대한 경고_송영찬 국장
편집부
2598 2012-01-10
Selected 새 날을 맞이하면서_송영찬 국장
편집부
2511 2011-12-27
380 그리스도의 오심에 대한 단상_송영찬 국장
편집부
2835 2011-12-14
379 완전한 속죄 사역_송영찬 국장 (19)
편집부
3228 2011-11-29
378 새 질서 아래서 살아가는 규칙_송영찬 국장
편집부
3101 2011-11-15
377 새 언약 안에 있는 성도들_송영찬 국장
편집부
2755 2011-11-01
376 새 언약의 중재자이신 그리스도_송영찬 국장
편집부
2867 2011-10-19
375 천상의 성소에서 봉사하는 그리스도_송영찬 국장 (23)
편집부
2866 2011-10-04
374 안식의 약속에 대한 인내의 필요성_송영찬 국장
편집부
2804 2011-09-20
373 하나님의 복을 상실한 배교자들_송영찬 국장 (130)
편집부
4700 2011-09-07
372 돌이킬 수 없는 배교의 위험_송영찬 국장 (17)
편집부
3204 2011-08-2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