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조회 수 : 2243
2014.02.25 (17:05:08)

 

책임지는 기독교

 

< 최광희 목사, 행복한교회 >

 

하나님과 화목하기 위해 먼저 피해자와 화목하는 것 필요해

 

영화 밀양을 개봉한 것이 2007년이니까 벌써 7년이 다되어 갑니다. 처음 이 영화가 방영되었을 때 이 영화가 기독교를 옹호하는 영화냐, 비판하는 영화냐 논란이 많았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다시 그 영화를 생각해 보는 것은 여전히 성경을 오해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입니다.

 

밀양의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어떤 유괴범이 아이를 유괴해서 죽였습니다. 아이 엄마는 절망감에 방황하다가 주위 사람의 인도로 교회를 찾아 믿음을 가짐으로 마음을 추스르게 됩니다. 그리고 결국은 예수님의 사랑으로 그 범인을 용서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굉장히 힘든 결정을 했다고 성도들이 칭찬을 해 주었는데 그런데 여기에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교도소에 가서 범임을 만났는데 범인도 교도소 안에서 예수님을 믿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죄를 다 용서하시는 예수님께 고백함으로 자기 죄를 다 용서 받았다는 것입니다.

 

아이 엄마는 너무나 기가 막힙니다. 나에게 죄를 지은 사람을 내가 용서하기도 전에 먼저 용서받는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하냐는 말입니다. 아무리 예수님이라도 내가 용서해 주기도 전에 범인을 용서해 줄 자격이 있느냐고 따집니다. 그래서 주인공은 기독교의 가르침은 전부 엉터리 거짓말이라고 마구 항변합니다.

 

이 영화는 세상 사람들에게 비친 기독교의 모습을 그대로 반영해주고 있습니다. 기독교란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도 사람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하나님께만 용서를 구하는 이상한 집단으로 비쳐졌다는 것입니다. 내가 무슨 죄를 지었더라도 하나님께 참회의 기도를 하면 다 용서 받는다는 생각을 비성경적입니다. 그런데 다수의 성도들도 그렇게 오해를 하고 있고 자연히 세상에도 그렇게 비쳐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게 말씀하지 않습니다. 죄는 사람에게 짓고 참회는 하나님께 하면 된다는 생각은 성경의 가르침이 아닙니다. 구약이나 신약이나 사람에게 지은 죄는 반드시 사람에게 가서 사과와 보상을 하고 용서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레위기 제사법에는 속건제라는 제사가 있습니다. 속건제는 사람이 사람에게 잘못을 하고 손해를 끼쳤을 때는 찾아가서 사과하고 손해를 보상하되 1/5을 더하여 보상하라고 합니다. 120%를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는 하나님께 나아와서 속건제물을 드리는데 제물은 숫양을 드려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평민의 제물은 암컷이지만 속건제물은 값비싼 수컷을 드려야 한다는 것이 하나님의 법입니다. 그만큼 부담을 느끼라는 말입니다.

 

한마디로 말해서 사람이 사람에게 손해를 끼치면 그것을 해결하는 과정이 하나님께 죄 지었을 때보다 훨씬 복잡하고 손해도 많습니다. 창피함도 무릅써야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 예배가 하나님께 상달되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예물을 제단에 드리려다가 형제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이 생각나거든 예물을 제단 앞에 두고 먼저 가서 형제와 화목하고 그 후에 와서 예물을 드리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우리가 하나님과 화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사람과 화목하는 것이 더 급하다는 말씀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사람에게 자기 허물을 고백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허물이 있으면 하나님께 고백하기 전에 반드시 손해 끼친 그 사람에게 고백해야 합니다. 그리고 손해변상을 할 때는 120% 이상으로 변상을 해야 합니다. 이 사실을 모르거나 무시하기에 기독교는 무책임하고 이상한 종교가 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이제 이 속건제의 법칙을 삶에 적용하여 책임지는 기독교, 사람의 마음을 얻는 기독교, 사람을 하나님께로 인도하는 교회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62 |목회수상| 배를 버린 선장, 십자가를 버린 신앙생활_조봉희 목사
편집부
2933 2014-04-29
661 하나님 전지전능의 하나님이시여_오동춘 장로
편집부
2367 2014-04-29
660 |제언| 소요리문답을 넘어 대요리문답으로_황희상 형제
편집부
4391 2014-04-15
659 |신앙강좌| 장로의 직분에 대한 이해_조병수 목사
편집부
3362 2014-03-25
658 |목회수상| “행복, 행복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랑게요”_가정호 목사
편집부
2334 2014-03-25
Selected |목회수상| 책임지는 기독교_최광희 목사
편집부
2243 2014-02-25
656 |목회수상| ‘만일 죽음 이후 천국이 없다면’_이은상 목사
편집부
2402 2014-02-25
655 |목회수상| 편리(便利) 대 평안(平安)_정요석 목사
편집부
2253 2014-01-28
654 |제 언| 다음 세대를 위해 무엇을 주저하고 있나_손종국 목사
편집부
2248 2014-01-28
653 |신앙수상| 다시 돌아보는 산상수훈_유선임 청년
편집부
2454 2013-12-30
652 |목회수상|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福)이 있다_김성규 목사
편집부
2417 2013-12-17
651 |교리교육 리포트| 교리교육의 실제와 그 효과_문지환 목사
편집부
3313 2013-12-17
650 |목회수상| 겨울은 꿈꾸는 사랑의 계절이다_장석진 목사
편집부
2330 2013-12-17
649 |제 언| 교리를 어떻게 가르쳐야 잘 가르치는 것일까?_황희상 청년
편집부
2523 2013-12-03
648 |긴급진단| 이슬람의 포교전략과 교회의 대응_이재헌 목사
편집부
2519 2013-12-03
647 |신앙수상| ‘하나님의 예정’에 관한 소고_한병수 박사
편집부
2447 2013-11-19
646 |목회수상| 황금마차를 타고_홍문균 목사
편집부
2367 2013-11-19
645 |제 언| 총회 유지재단에 대하여_박병식 목사
편집부
3322 2013-11-05
644 |신앙수상| 일 상_조병수 목사
편집부
2210 2013-11-05
643 |신앙수상| 생 명_조병수 목사
편집부
2462 2013-10-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