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047
2017.12.06 (10:35:35)

햇빛편지 

까치밥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759-까치밥.jpg  


 

   돌담 곁 감나무에 빨갛게 햇빛을 받으며 남아 있는 홍시 몇 알을 바라보니 어린 날의 추억이 떠오른다.

긴 장대를 가지고 감을 따려고 어찌나 발돋움을 해댔던지 발목이 뻐근할 정도였다. 장대 끝에 가지가 꺾여 걸려 내려오는 탐스러운 감 덩이를 두 손에 넣으면 마치 인생의 따뜻한 호롱불 하나 받아든 마냥 밝아지고 감격스러웠다.


   따는 재미에 푹 빠져 장대질의 사정권 안에 든 감들을 죄다 따려고 기를 쓰지만 우듬지 근처의 몇 개의 감들은 손에 닿지 못할 아스라한 욕망의 좌절을 맛보게 하곤 했다. 우리가 갖고 싶어도 가질 수 없는 것이 있음을 체득하는 순간이었다. 게다가 어른들은 그 몇 개의 감들을 따지 말라고 경고하기까지 했다. 까치나 새들이 먹을 것은 남겨 두라는 것인데 그게 바로 까치밥이었다. 새들이 와서 쪼아 먹도록 인정을 베푸는 것이다.


   더러 빨간 감 몇 알씩 남아 있는 감나무가 삭막하지 않고 더 아름답게 보이는 것은 우리들의 따뜻한 마음이 가지에 함께 달려 있기 때문이다.


   산그늘 속에서 노을을 받아 붉은 등을 켠 까치밥. 인생에는 가질 수 없는 것도 있음을 깨우쳐 준다. 더 나아가 우리가 누리는 것의 잉여를 누군가 더 약한 자들을 위해 배려하고 나누는 것이 인간됨의 기본 도리임을 가르쳐 준다.


   서리 묻은 채 눈발을 맞이하는 저 까치밥은 추수 때 이삭을 다 베지 말라시며 소외된 자들을 위해 남겨 두게 하신 주님의 불빛 같은 사랑을 닮았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31 예수님의 나무 생애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779 2017-12-20
Selected 까치밥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047 2017-12-06
529 십일월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955 2017-11-22
528 정석과 해법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25 2017-11-07
527 단풍잎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580 2017-10-25
526 가을빛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975 2017-10-10
525 열매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69 2017-09-18
524 아 (我)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062 2017-09-06
523 냉정과 온정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99 2017-08-23
522 샘터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185 2017-08-02
521 어절씨구 새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216 2017-07-19
520 발자국_박부민 국장
편집부
1241 2017-07-05
519 고귀한 눈물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245 2017-06-21
518 잡초 제거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297 2017-06-02
517 기다림의 미학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689 2017-05-24
516 찬란한 기쁨의 계절
편집부
1397 2017-05-10
515 땅울림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405 2017-04-19
514 부활의 아침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512 2017-04-05
513 왁자지껄 교향곡_박부민 국장 첨부 파일
편집부
1486 2017-03-22
512 다시 시작하는 봄_박부민 국장
편집부
1571 2017-03-08
Tag List